Wharton School 후배이자 존경해 마지 않는 기업가인 윤필구 대표. 미국에서 MBA를 할 때 같은 아파트에 살았었는데 그때 우리 서현이랑 뒤뜰에서 같이 신나게 뛰어놀던 그 집 딸아이가 벌써 스무살이 되었단다. 세월 참. 하긴 우리 서현이도 벌써 한국 나이로 19살이 되었으니… 그런 윤대표가 최근에 자신의 블로그 Live & Venture에서 딸에게 주는 생일선물이라며 인생교훈 20가지 (부제: 대놓고 꼰대짓)’이라는 글을 올렸는데 무척이나 마음에 와 닿았다. 윤대표가 말하는 교훈 20가지도 공감가는 것이 많았지만, 그보다는 성인이 되는 딸에게 아빠가 자신이 배운 인생교훈을 정리해서 생일선물로 준다는 컨셉이 너무 좋아보였던 것이다. 윤대표가 훌륭한 사람인 줄은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그런 선물을 달라고 한 그 집 딸아이도 참 훌륭하게 잘 컸다 싶었다. 그나저나 우리 서현이가 만약에 나한테 그런 부탁을 하게 된다면 나는 어떤 이야기를 해 줄까?

사실 내가 블로그라는 것을 시작한 것 자체가 우리 아이들을 위한 것이었다. 사회 경험이 점점 쌓여가면서 회사의 부하직원이나 주변의 직장인 혹은 학생들에게 이런 저런 형태로 조언을 줄 기회가 많은데, ‘정작 우리 아이들에게 이런 이야기들을 해 줄 수 있는 기회는 과연 언젠가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왠지 아빠가 해주는 이야기는 다 잔소리 같고 부담스러울 것만 같았다. 그렇다고 남들에게는 정성을 다해 해 주는 조언을 우리 아이들에게만 해 주지 않으면 그것 역시 맞지 않는 것 같고… 이런 내 나름의 소심한 딜레마를 해결하는 한가지 방법이 블로그를 쓰는 것이었다. 이렇게 써 두면 언젠가 우리 아이들이 성인이 된 후에라도 읽지 않을까? 그리고 아이들이 ‘아, 우리 아빠는 이런 생각을 했었구나’ 하는 때가 언젠가 오지 않을까 하는 소심한 바램… 그렇다. 윤대표 말처럼 아이들 눈치 보느라 ‘대놓고 꼰대짓’은 못할 지언정,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인생교훈을 이렇게라도 풀어놓는 것이 이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였던 것이다.

그래서 그동안 내가 썼던 글들에서 곁가지 다 빼고, 내가 해 주고 싶은 핵심만 요약정리(!)해서 나도 내 나름대로 20가지 인생교훈을 아래와 같이 만들어봤다. (보고 있니? 서현아, 서준아.)

****

인생교훈 20가지 (부제: 나도^^ 대놓고 꼰대짓)

1. 존버정신: 인생은 원래 불공평해 보이고 계획대로 잘 안되는 것 같아 보이는게 특징이더라. 단기적으로 일어나는 일에 너무 일희일비하지 말라고 때때로 자기 자신을 잘 다독여 줄 필요가 있다. – 깃털과 초콜릿, 기생충

2. Vulnerability: 모를 때는 잠시의 부끄러움을 이겨내고 모른다고, 도와 달라고 하는 게 좋은 것 같다. 그러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친절하게 가르쳐주고 도와주더라. – MBA 흑역사

3. 고민: 살면서 정답이 무엇인지 모를 때가 많이 생긴다. 사실은 정답이 없어서 그럴 가능성이 많다. 그럴 때는 그냥 많이 고민한 다음에 자신이 내린 판단을 믿어 주는 것이 최선인 것 같다. – 정의란 무엇인가

4. Risk-taking: 너무 모든 것을 남들 보기에 안전하게만 해나가려고 하기 보다는, 가끔은 실패를 무릎쓸 각오로 내 마음이 원하는 것을 해 주는 것이 인생을 남의 것이 아닌 내 것으로 만드는 방법인 것 같다. – 장고 끝에 악수?

5. 용기: 살다보면 가끔 누군가에게 (그것이 짝사랑하던 사람이건 영향력 있는 어떤이건) 어떤 말을 할까 말까 싶으면서 심장이 콩닥거릴 때가 있다. 그런 상황에서 용기를 내게 되면 무언가를 크게 얻을 수는 있어도 크게 잃을 것은 없는 것 같더라. 예상치 못했던 새로운 길이 나에게 열릴 수도 있다. – 회장님의 추억
(“You know, sometimes all you need is twenty seconds of insane courage. Just literally twenty seconds of just embarrassing bravery. And I promise you, something great will come of it.” ― Benjamin Mee, 영화 <We Bought a Zoo> 중에서)

6. 자신감: 자신감을 잃으면 게임 끝이더라. 필요하다면 없는 자신감도 끌어모아야 한다. – 반짝이는

7. 노력: 성취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미친 듯이 도전해야 한다. 쉬엄쉬엄해서 되는 일은 잘 없는 것 같더라. 그리고 큰 그림도 좋지만, 당장 나에게 주어진 일을 우선 잘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 워라밸, 숲과 나무

8. 엉뚱함: 가끔은 엉뚱한 일을 저질러 보는 것도 괜찮다. 뭔가를 배우거나 느낄 가능성이 있고, 아니어도 훗날 최소한 좋은 추억은 되더라. (다만 엄청나게 큰 사고를 치는 건 곤란하다.) – 출장을 대하는 자세

9. Speak Up: 나의 존재가치는 내가 나만의 어떤 새로운 생각을 보탤 수 있느냐의 문제인 경우가 많다. 생각이 없다면 큰 문제이지만, 생각이 있는데 그것을 잘 말하지 못해도 나는 존재가치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 Your thoughts? Storytelling

10. 경청: 사회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일은 (그것이 구직이건 영업이건 협상이건, 혹은 사랑이건) 인간관계를 기본으로 하는데, 인간 관계를 쌓는데 중요한 것은 화려한 말솜씨가 아니라 ‘상대방에게 진심으로 관심을 갖고 그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더라. – 나의 영업비밀

11. 이해: 사람에게는 ‘저마다의 진실’이 있다. 나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그 사람만의 진실은 무엇인지 헤아려 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 사람에 대한 예의

12. 공감: 나도 그렇고 너희들도 그렇겠지만 사람은 누가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을 대체로 싫어한다. 어줍잖은 훈수를 두려고 하기 보다는 공감해 주고 공감을 얻으려고 하는 편이 더 나은 것 같다. – 꼰대 vs 아재

13. 선입견: 첫인상이란 종종 부정확한 것이더라.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해서는 안된다. 강해보이는 사람이 알고보면 한없이 여릴 수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 언니의 눈물, 내성적인 그대

14. 도움: 당시에는 잘 알지 못했지만 지나고 나서 돌이켜 보니 누군가에게 고마움을 느끼게 되는 경우들이 있다. 내가 다른 사람에게 그런 존재가 되어 주는 것은 멋진 일인 것 같다. 큰 노력 들이지 않고 남을 도울 기회가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나를 행복하게 만들더라. – 근엄그놈

15. 사과: 생각보다 말이 먼저 나가면 실수하기 쉽다. 가급적 생각을 정리해서 말하는 습관을 들이되 그렇게 하지 못해 말실수를 했다면 괜한 자존심을 세우려 하기보단 그냥 솔직하게 사과하는 것이 좋다. – Intent vs. Impact

16. 감사: 감사한 마음을 갖는 것은 행복해지는 좋은 방법 중에 하나인 것 같다. – 세계행복보고서

17. 표현: 소중한 사람들에게 감정표현을 아껴서 남을 건 후회 밖에 없는 것 같다. 고맙다고, 사랑한다고 자주 말해줘야 한다. 말해주지 않으면 모르더라. – 좋은 이별, 시월의 마지막

18. 친구: 좋은 친구가 있다는 건 좋은거다. 자주 볼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좋겠지만, 아주 가끔 볼 수 있어도 만나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런 친구들이 있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 졸업 20주년, 새해 단상

19. 자존감: 남들이 나를 알아봐주길 기대하기 보다는 자기가 먼저 스스로를 사랑할 줄 알아야 한다. – 미움받을 용기

20. 부모: 무엇보다도 너희들을 끔찍하게 사랑하는 엄마, 아빠가 있다는 걸 살면서 절대 잊지 말거라. – 준비 안된 아빠

(2019년 10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