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저녁식탁에 올라온 음식 맛을 보고) 음~ 고향의 맛이네.

서현이: 고양이 아냐!!

아빠, 엄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