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에 많이 놀아준 미안한 마음에 모처럼 주말에 애들이랑 몸으로 열심히 놀아줬다. 아빠 등에서 말타기에 재미가 붙은 서준이가 넘어갈듯이 깔깔거리고 웃길래, 소리에 신이 나 과격하게~히힝~!’ 하며 몸을 흔들었더니, 서준이가 그만 뒤로 꽈당하고 떨어지고 말았다. 잠시  ‘이게 무슨 일인가?’ 하고 멍하니 천장을 바라보던 서준이는 이내~!’하고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

옆에서 그걸 지켜보던 서현이 . “It’s like a pattern. 처음엔 아빠랑 재미있게 놀다가, 결국 한번 다쳐서 울고, 그리고 나면 아빠가 달래주려고 재미있게 주면 신나서 웃고내가 .”

나는 서현이가 뭐라 하거나 말거나 서준이를 허겁지겁 들어올려서 안아주고 울음이 잦아들길 기다렸다가, 다시 등에 태우고는 조심조심, 하지만 재미있는 동작으로 말타기를 시작하고, 서준이는 서현이의 예언대로 다시 깔깔깔 웃기 시작한다.

엄마는 서현이의 말에 깔깔 넘어가고… ^^*

그래, 아빠랑 노는게 그렇지 . 그래도 좋았지, 서현아?

사랑하는 아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