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현이가 오랫동안 준비해 교내 영어말하기 대회 본선을 치렀고, 담임 선생님이 전화로 서현이가 1등을 했다는 낭보를 전해왔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른 학과공부에도 자신감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는 congratulatory comment 함께.

서현아, 정말정말 축하해. 그리고 I’m so proud of you. 엄마한테 때로는 혼도 많이 나면서 준비하고 연습해 왔는데 그 보람이 있네.

아빠는 서현이가 1등을 것도 기쁘지만, 힘들어 하면서도 최선을 다해서 준비해 과정을 칭찬해 주고 싶단다. 서현이가 비록 많은 일에 너무 대범하고 욕심이 없어 때로 실수도 많이 하고, 노력이 부족해 보일 때도 있는데 이번 경험을 계기로 서현이도 노력만 하면 얼마든 최고로 있다는 교훈과 자신감을 얻었으면 . 알았지? 멋지다, 우리 . 화이팅!!!

사랑하는 아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