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rd culture kid.  학교에 guest speaker 와서 재미있는 얘기를 들려주고 갔나보다. 서현이가 늦게 퇴근해서 저녁을 먹는 곁에 앉아서, 3rd culture kid 것에 대해 얘기해준다. 태어난 곳과 사는 곳이 달라,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느낌그러면서 자기가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왔을 , 학교에서 아무도 자기 곁에 앉으려 하지 않아 슬펐던 느낌을 아직 생생하게 기억한다고 한다. 그리고, 말레이시아에 왔을 때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서현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고는 있었지만, 슬픈 느낌들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한다는 게  마음을 다시금 아프게 한다. 겨우 8살 때 일인데

심지어는 사촌 언니들과 노래방에서 놀다가도 영어 발음 때문에 teasing 당했다고하지만, 그게 자신에 대한 부러움의 다른 표현일 수도 있다고 이해한다는데, 그게 미안하고 마음 아프게 한다.

힘들고 외로울 때도 있었을거야. 아빠가 미안하다. 원인 제공자니까. 하지만 그런 경험들이 서현이가 나은 사람이 되게 하는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바래. 아빠 스스로가 넓은 세상에서 많은 경험을 하고 싶어 용감한 도전을 것이기도 하지만, 사랑하는 너희들에게 그런 경험과 기회를 주고 싶다는 것도 커다란 동기였단다. 서현이가 이렇게 바르게 자라주어 고맙고, 서현이가 나중에 돌아봤을 그때는 나도 힘들었지만, 경험들 덕분에 나은 내가 되었다라고 말할 있다면, 아빠가 너무 고맙고 자랑스러울 같애.

얘기를 듣는 서현이 눈이 촉촉해진다. 안아줬더니 울어버린다. 한참을 안고서 토닥여줬다. 10 JFK 공항에서 4개월만에 만나 세살도 안된 서현이를 한참동안 껴안았을 때가 생각이 났다.

서현이랑 이런 얘기를 주고 받을 있는 나이가 되고 아직 그런 친밀감이 있다는게 감사하다. 그나저나 오늘 서현이가 눈물을 흘린 이유는 뭐였을까? 힘들었던 마음을 이해해줘서였을까

어쨌건 서현아사랑해.

사랑하는 아빠가.